겨울 고백

첫눈이 내리던 날 나는 
네게 전활 했지 oh~
가장 기쁜 소식은 다 
젤 먼저 들려주고 싶어서 

내 목소린 태연했지만
사실 난 떨렸어 
너를 만나서 해야 할 말이
내겐 너무 큰 진심이라서

하루종일 망설이다가
창밖에 내린 새하얀 눈에
맘 설레여서
너의 집 앞으로 난 달려갔지

횡설수설 말돌리다가
너와 내 눈이 마주친 순간
그만 나도 모르게
입맞추며 내 맘 전했지

벌써 일년이 된 것 같아
너만 생각한 건 
이런 내 맘 넌 몰랐겠지만 
내겐 여전히 큰 진심이 있어

하루종일 망설이다가
창밖에 내린 새하얀 눈에
맘 설레여서
너의 집 앞으로 난 달려갔지

많이 생각했니
내 고백의 대답 
오늘은 꼭 나 듣고 싶어
my love 내 맘을 알아줘

아 아 목소리 테스트
배우가 된 듯 대사도 체크 
시나리오도 모르는 여배우와 
고백을 눈앞에 둔 남자의 만남

포근한 날씨 예감은 so good
배경은 너의 집 앞 완벽한 설정 
대사만 치면 ‘컷’소리 나올 텐데 
난 왜 고백 씬을 키스 씬으로 만들었나 
자자 준비 action

그 동안 난 기다렸나봐
내 맘이 커진 그 시간동안
난 간절하게
내 맘이 너에게 닿길 바랬어

오늘도 난 여기 서있어
우리 첨 만난 그 거리에서
수많은 사람 속에
니가 멀리 보여
내게 걸어오는 너

나를 보며 웃는 너

koracaupi 發表在 痞客邦 PIXNET 留言(0) 人氣(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