다비치 - 편지 가사

 

유난히 부은 두 눈이 
혹시 밤새 울었는지
전할 것 있다 짧게 끊은 어제 전화 
또 불안한 지금 

넌 금방 이라도 울어 버릴 것 같아 
아무 말 못 걸겠잖아 
던지듯 내 손 꼭 쥐어 준 채로 
네가 사라진 뒤 

미친 듯 써 내려간 
한 장의 편질 이제야 읽어봤어
나도 미친 듯이 따라가서 
널 불러 보지만 
찬바람 싸늘하게 
코 끝을 스치며 나에게 말해줘
너는 가고 없다고 보내주라고 

낯 설은 이 아침 햇살 
네가 없는 하루하루
사랑했지만 사랑만으론 부족한 
너와 나 우리 

난 금방 이라도 눈물 흘릴 것 같아 
그때가 생각 나잖아 
던지듯 내 손 꼭 쥐어 준 채로 
네가 떠나던 날 

미친 듯 써 내려간 
한 장의 편질 이제야 읽어봤어
나도 미친 듯이 따라가서 
널 불러 보지만
찬바람 싸늘하게 코 끝을 스치며 
나에게 말해줘
너는 가고 없다고 보내주라고 보내주라고

미친 듯 써 내려간 
한 장의 편질 이제야 읽어봤어
(이제야 읽어봤어) 
나도 미친 듯이 따라가서 
널 불러 보지만
찬바람 싸늘하게 코 끝을 스치며 
나에게 말해줘
너는 가고 없다고 보내주라고 
보내주라고….

koracaupi 發表在 痞客邦 PIXNET 留言(0) 人氣(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