성시경 - 너에게

너의 말들을 웃어 넘기는 나의 마음을 
너는 모르겠지 너의 모든 걸
좋아하지만 지금 나에겐 두려움이 앞서

너무 많은 생각들이 너를 가로 막고는 있지만 
날 보고 웃어주는 네가

너는 아직 순수한 마음이 너무 예쁘게 남았어
하지만 나는 왜 그런지 모두가 어려운걸
세상은 분명히 변하겠지 

우리의 생각들도 달라지겠지 생각해 봐
어려운 일 뿐이지 나에게 보내는 
따뜻한 시선을 때로는 외면하고
얼굴을 돌리는 걸 넌 느끼니(넌 느끼니..?) 
너를 싫어해서가 아니야

너를 만난 후 언젠가부터 
나의 마음속엔 근심이 생겼지
네가 좋아진 그 다음부터 
널 생각하면 깊은 한숨뿐만

사랑스런 너의 눈을 보면 
내 맘은 편안해지고 네 손을 잡고 있을 때면
'난 이런 꿈을 꾸기도 했어' 

나의 뺨에 네가 키스할 땐 온 세상이 내 것 같아
이대로 너를 안고 싶어 하지만 세상에는
아직도 너무 많은 일이 네 앞에 버티고 있잖아 

생각해 봐 어려운 일 뿐이지 
네가 접하게 되는 새로운 생활들과
모두가 너에게 시선을 돌리게 되는 걸 알 수 있니 

너는 이런 내 마음을 아는지
조그마한 너의 마음 다치게 하긴 싫어 
이러는 것 뿐이지

어른들은 항상 내게 말하지 
넌 아직도 모르고 있는 것이 더 많다고
네 순수한 마음 난 변치 않길 바래

koracaupi 發表在 痞客邦 PIXNET 留言(0) 人氣(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