目前日期文章:201312 (6)

瀏覽方式: 標題列表 簡短摘要

아직도 난

오늘도 걷다 우연히 널 봤어,
여전히 잘 지내 보인 니 모습.
익숙한 Perfume, and still I miss you,
내게 주던 미소, Oh Yeah.

딴사람 차에 타고, 편하게 팔짱 끼고,
웃는 너란 걸
난 이제 괜찮다고, 아무렇지 않다고,
생각했던 나인데, 하지만.

난 아직도 You, You, You, 못 잊었나 봐,
아직도 You, You, You, 그대로인가 봐, Yeah
아픈 거니, 아픈가 봐, I don’t know, Oh no…yeah 

아직도 난, 그대로 널, 아직도 난 널

Yo, 난 아직도 전화 붙들고, 너의 사진 훔쳐보고 나서 삭제를 누르고
전화할까 고민에 빠지고
숨이 벅찬 하루가 다 너 때문, 바로잡은 마음 길어봤자 몇 십분
내 맘에 네가 그린 낙서를 지우는 게,
아직 싫은가봐 널 지운다는 게.

너의 그림자 되어, 매일 따라다니고,
지친 어깰 감싸며.
한발 더 다가가면, 두발 더 도망가는,
너를 바라 볼 수 밖에 없는 나.

난 아직도 You, You, You, 못 잊었나 봐, (Only you)
아직도 You, You, You, 그대로인가 봐, yeah 
아픈 거니, 아픈가 봐,I don’t know, Oh no…
(Cause baby I say)

아직도 난, 그대로 널, 아직도 난 널 (Cause baby I say)
아직도 난, 그대로 널, 아직도 난 널 

아픈 건가, 아픈가 봐, 나도 날 잘 모르겠어.
잊은 건가, 아닌가 봐, 자꾸 니가 생각이나 Baby.

난 아직도 You, You, You, 못 잊었나 봐, (hey, It’s Only you)
아직도 You, You, You, 그대로인가 봐,
아픈 거니, 아픈가 봐,I don’t know, Oh no…
(Cause baby I say)

아직도 난, 그대로 널, 아직도 난 널 (Cause baby I say)
아직도 난, 그대로 널, 아직도 난 널 
(아직도 난, 그대로 널, 아직도 난 널)

 

資料來源 : SMTOWN YOUTUBU , NAVER MUSIC

koracaupi 發表在 痞客邦 PIXNET 留言(0) 人氣()

1. 이홍기 李弘基 - 말이야 ( I'm saying )

말이야 

난 몰래 온 사랑에 놀라서 가슴 시린 기억만 남게 했나봐

니눈에 고인 눈물도 모르고 애써 외면 했다는게 후회가돼.

koracaupi 發表在 痞客邦 PIXNET 留言(0) 人氣()

1.2月密集班  

*2014 , 一月二月寒假密集班課程公告~

即日起就可以報名了唷~

持第32屆TOPIK合格證書報名有優惠唷~

請不要錯過 ^^

koracaupi 發表在 痞客邦 PIXNET 留言(2) 人氣()

코요태 - After winter

Part. 소원
LOVE YOU
오늘은 우리가 첫눈을 보는날

koracaupi 發表在 痞客邦 PIXNET 留言(0) 人氣()

親愛的鄉親朋友們大家好~

2013/10/20 第32屆 TOPIK 韓國語文能力檢定成績 , 已經在12/3號可以查詢了

大家還沒有忘記10月份的考試吧~

大家都看完自己努力的成果了嗎~?

 

koracaupi 發表在 痞客邦 PIXNET 留言(0) 人氣()

겨울 고백

첫눈이 내리던 날 나는 
네게 전활 했지 oh~
가장 기쁜 소식은 다 
젤 먼저 들려주고 싶어서 

내 목소린 태연했지만
사실 난 떨렸어 
너를 만나서 해야 할 말이
내겐 너무 큰 진심이라서

하루종일 망설이다가
창밖에 내린 새하얀 눈에
맘 설레여서
너의 집 앞으로 난 달려갔지

횡설수설 말돌리다가
너와 내 눈이 마주친 순간
그만 나도 모르게
입맞추며 내 맘 전했지

벌써 일년이 된 것 같아
너만 생각한 건 
이런 내 맘 넌 몰랐겠지만 
내겐 여전히 큰 진심이 있어

하루종일 망설이다가
창밖에 내린 새하얀 눈에
맘 설레여서
너의 집 앞으로 난 달려갔지

많이 생각했니
내 고백의 대답 
오늘은 꼭 나 듣고 싶어
my love 내 맘을 알아줘

아 아 목소리 테스트
배우가 된 듯 대사도 체크 
시나리오도 모르는 여배우와 
고백을 눈앞에 둔 남자의 만남

포근한 날씨 예감은 so good
배경은 너의 집 앞 완벽한 설정 
대사만 치면 ‘컷’소리 나올 텐데 
난 왜 고백 씬을 키스 씬으로 만들었나 
자자 준비 action

그 동안 난 기다렸나봐
내 맘이 커진 그 시간동안
난 간절하게
내 맘이 너에게 닿길 바랬어

오늘도 난 여기 서있어
우리 첨 만난 그 거리에서
수많은 사람 속에
니가 멀리 보여
내게 걸어오는 너

나를 보며 웃는 너

koracaupi 發表在 痞客邦 PIXNET 留言(0) 人氣()